결핵 관련 세계 첫 보건장관 회담…국경없는의사회, 결핵 검사∙치료 확대 요구 캠페인 실시

'#스텝업포TB' 캠페인...세계 120개국 3만여 명 서명, WHO 사무총장 및 각국 보건장관에 전달 예정

2017년 11월 17일 금요일 — 모스크바/제네바 - ‘결핵 퇴치’(Ending TB)를 주제로 16-17일 모스크바에서 진행중인 세계 첫 각료회담을 맞아 국제 인도주의 의료 구호 단체 국경없는의사회와 ‘결핵 퇴치 국제협력사업단’(Stop TB Partnership)은 '#스텝업포TB' 캠페인을 진행했다. 캠페인은 결핵 부담이 높은 국가들이 2018년 3월 24일 세계 결핵의 날까지 최신 국제 치료 및 검사 기준을 이행해 줄 것을 촉구하는 내용으로, 17일 기준 전세계 120개국에서 3만여 명의 온라인 서명을 받았다. (온라인 서명하기: www.stepupfortb.org) 서명은 모스크바 회담 기간 중에 WHO 사무총장 및 각국 보건장관에 전달 예정이다.

결핵은 여전히 세계에서 가장 치명적인 전염병으로, 2016년에도 170만 명이 결핵으로 목숨을 잃었다. 세계보건기구(WHO)에서 최근 펴낸 '세계 결핵 보고서'에 따르면, 모든 유형의 결핵을 진단하고 치료하는 데 있어 대다수 국가에서 개선이 미미하다고 한다. 2016년, 결핵을 앓으면서도 진단을 받지 못하거나 보고되지 못한 환자는 410만여 명에 달했고, 다제내성 결핵(MDR-TB) 환자 5명 중 단 1명만이 치료를 시작했다. 하지만 이들 중에서도 완치한 사람은 절반을 조금 웃돌았을 뿐이다.

국경없는의사회 결핵 의료 자문 프란시스 바레인(Francis Varaine) 박사는 이렇게 말했다.

“치료 가능한 이 병을 치료하고 병의 확산을 막는 가장 중요한 첫 단계가 바로 검사인데, 왜 우리는 아직도 이를 제대로 하지 못하는 걸까요? 각국 정부는 시급히 행동에 나서서 더 이상 사람들이 결핵으로 숨지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합니다.”

국경없는의사회와 Stop TB Partnership이 펴낸 ‘Out of Step’ 보고서 제3판에 언급된 조사에 따르면, 결핵 환자 중 40%가 여전히 진단을 받지 못한다고 한다. (이 조사는 전 세계 결핵 부담의 근 75%를 안고 있는 29개국의 결핵 정책 및 관행을 조사한 것이다.) 이 국가들 중 단 7개국[1]에서만 Xpert MTB/RIF[2]를 널리 사용해 결핵을 진단하고 있었다. 약제내성 결핵 치료를 위한 최신 의약품 및 치료법들은 오늘날 표준 치료법보다 더 결과가 좋다는 것이 나타났다. 기존 치료법은 다제내성 결핵 환자의 절반가량, 광범위 약제내성 결핵(XDR-TB) 환자의 28%만 치료하는 수준이다. 조사 대상국 중 79%에서 신약 베다퀼린을, 62%가 델라마니드를 국가 가이드라인에 포함시켰지만[3], 세계적으로 살펴보면 2016년에 이 신약들을 구해 치료 혜택을 본 사람은 전체의 5%에도 채 미치지 않았다.

이번 주, 국경없는의사회와 Stop TB partnership은 새 보고서 ‘Out of Step: 동유럽 및 중앙 아시아’(Out of Step in Eastern Europe and Central Asia)를 펴내 총 8개국[4]의 결핵 정책 및 관행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. 현재 약제내성 결핵 유행은 동유럽에서 점점 커져 가는 추세다. 전체 결핵 환자 중 절반가량이 다제내성 결핵(MDR-TB)을 앓고 있고, 약제내성 결핵 환자 수도 매년 20% 넘게 늘고 있다. 조사 대상국 중 75%에서는 오래되고 느린 검사법보다 신속 분자 검사를 활용하는 정책을 도입했지만, 실제로 이를 널리 사용하고 있는 국가는 절반에 그친다. 2015년, 동유럽 및 중앙 아시아 국가에서 진단을 받지 못한 약제내성 결핵 환자는 4만6000명으로 추산된다.

Stop TB Partnership 사무총장 루시카 디티우(Lucica Ditiu)는 이렇게 말했다.

“결핵이 끼치는 치명적인 타격에도 불구하고, 대다수 국가들이 결핵 퇴치를 위한 기존∙최신 도구들을 활용하는 데 상당히 뒤쳐져 있습니다. WHO 세계 각료회의는 보건장관들이 함께 모여 견고하고 과감하며 측정 가능한 약속을 제시할 첫 단계입니다. 이로써 결핵 관련 UN 고위급 회담 기간에 각국 대표들에게 내놓을 강력한 책무 프레임워크를 도출해야 할 것입니다.”

이번 주 세계 각료회의에서는 2010년~2012년 아르메니아에서 다제내성 결핵 치료를 받은 마리암 아바네소바(Mariam Avanesova)가 테드로스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에게 서명서를 전달할 예정이다. 마리암 아바네소바는 결핵 경험이 있는 유라시아 인들의 네트워크인 TBpeople을 대표한다. #StepUpforTB 서명서는 결핵의 영향을 많이 받는 국가의 보건부 장관들이 WHO가 권고한 국제 기준에 맞춰 결핵 정책과 관행을 갖출 것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. 국경없는의사회와 Stop TB partnership이 시작한 이 운동에는 결핵 환자들과 뜻을 같이해 세계 곳곳에서 총 3만여 명이 서명에 동참했다.

대브티얀은 이렇게 말했다.

“다제내성 결핵으로부터 완치한 뒤, 저는 앞으로도 이 분야에서 계속 일해야겠다고 결심했습니다. 진단이 너무 늦거나 약이 듣지 않아 사람들이 죽어 가고, 2년 넘게 날마다 20알의 약을 복용하면서 부작용 때문에 치료를 중단하는 것을 용인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. 도움이 필요한 모든 이들에게 결핵 검사와 치료를 제때 제공하도록 모든 나라가 나서 달라고 호소하고 싶습니다. 이 각료회의를 통해 현장에서 즉각 행동이 나타날 수 있기를 바랍니다.”

***

국경없는의사회는 독립적으로 활동하는 국제 인도주의 의료 구호 단체로서 무력 분쟁, 전염병, 자연재해, 의료 소외로 피해를 입은 사람들에게 의료 지원을 실시하는 단체다. 1971년에 설립된 국경없는의사회는 전 세계 70여 개국에서 활동하고 있다. 국경없는의사회는 지난 30년간 결핵 환자들을 치료해 왔다. 2016년 국경없는의사회는 다제내성 결핵(MDR-TB) 환자 2700명을 포함해 총 2만여 명의 결핵 환자를 치료했다.

결핵 퇴치 국제협력사업단(Stop TB Partnership)은 1,600개 파트너와 함께 세계 110여 개국에서 결핵에 맞서 싸우고 있는 협력 단체다.

참고자료

Out of Step: 29개국의 결핵 정책. 제3판. (2017)

https://www.msfaccess.org/outofstep2017

 

Out of Step: 동유럽 및 중앙 아시아
https://www.msfaccess.org/sites/default/files/MSF_assets/CAME/TB_Report_OutOfStepInEECA_ENG_2017.pdf

 

[1] 아르메니아, 벨라루스, 브라질, 조지아, 남아프리카공화국, 스와질란드, 짐바브웨

[2] 결핵 진단에 활용하는 신속 분자 검사 및 1차 결핵 치료제에 대한 내성을 알아보는 검사

[3] 2018년 초, WHO는 델라마니드 사용에 관한 검토 작업을 수행할 예정이다.

[4] 아르메니아, 벨라루스, 조지아, 카자흐스탄, 키르기스스탄, 러시아 연방, 타지키스탄, 우크라이나