국경없는의사회, 의료 및 비의료 구호활동가 채용 본격 확대

한국사무소에서 직접 채용 및 파견 시작...행정, 기술직 등 비의료 분야도 모집

2018년 8월 13일 월요일 — 국제의료구호단체 국경없는의사회가 한국인 구호활동가 채용에 본격 나선다.

그간 일본 사무소를 통해 진행해오던 채용 과정을 한국 사무소에서 전격적으로 도맡아 운영하게 된 것. 이에 따라 지원서 접수, 면접, 채용, 계약, 파견 등 일련의 구호활동가 모집 과정을 한국에서 전부 담당하게 됐다. 한국인 뿐만 아니라 한국에서 체류 및 취업이 가능한 외국인 또한 지원할 수 있다.

채용을 총괄하는 김은선 국경없는의사회 한국 인사부장은 “한국인 의료 및 비의료 구호활동가들의 필요에 더욱 세심히 대응하기 위해 채용 전반을 직접 관리하기로 했다”며 “더 많은 한국인들이 국제 구호활동 현장에서 활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해 지원할 것”이라고 포부를 밝혔다.

지난해 기준, 구호 현장에 파견된 전세계 국경없는의사회 국제 구호활동가 3600여 명 중 한국인 구호활동가는 단 15명에 그쳤다. 현재 한국 사무소에 등록된 활동 가능한 한국인 구호활동가는 약 36명이지만, 모두가 항상 현장에 파견되는 건 아니다. 티에리 코펜스 국경없는의사회 사무총장은 “한국인 구호활동가들은 현장에 일단 파견되면 ‘일 잘하기로’ 소문난 경우가 많지만 그 숫자가 적어 아쉽다”며 “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을 위해 본인이 가진 전문성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한국인들이 많이 지원하길 바란다”고 말했다.

국경없는의사회 한국은 구호활동가 채용과 관련된 정보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별도 웹사이트 또한 선보였다. 모집 분야, 채용 과정, 채용설명회, 인터뷰 영상 등 지원자들을 위한 다양한 정보가 마련돼 있다.

특히 모집 분야 부문에는 의사 등 의료인 뿐만 아니라 재무 및 인사 등 행정 담당, 기술적인 지원을 담당하는 로지스티션(Logistician) 등 비의료 분야 또한 포함돼 있어 눈길을 끈다. 국경없는의사회에 의하면 전체 구호활동가의 절반 가량은 비의료 분야 종사자다.

국경없는의사회 현장에 12회 이상 파견돼 활동해 온 행정가 김아진 구호활동가는 “이 일이 내 직업이라고 생각한다”며 “의료인이 아니더라도 내가 가진 전문성으로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을 도울 수 있다는 건 큰 보람”이라고 말했다. 그는 “쉴 땐 확실히 쉬고, 일할 땐 현장에서 다양한 국가 출신 동료들과 함께 생명을 살리는 데 일조한다”며 “집중력 있게 일하고 동시에 여러 나라를 여행하며 다양한 문화를 경험할 수 있다는 게 큰 장점”이라고 덧붙였다.

 

채용 웹사이트: www.msf.or.kr/campaigns/tothefield

국경없는의사회 활동가의 하루 (송경아 활동가 편)

왜 국경없는의사회에서 일하고 있나요?

시에라리온에서 활동중인 송경아 구호활동가. 사진=Joosarang Lee/MSF
이주사랑 언론 홍보 담당 at 국경없는의사회 한국